주인아줌마 강간하기 3(마지막)

65020da23f1135e8fb1a3dff487cefdc_1534342367_3767.jpg

[일본노모:081518-729]
 

애무가 시작된지 1 시간이 흘렀다. 




이대리는 혓바닥으로 그녀의 보지구멍을 빨기도 하고 


클리토리스를 살짝 건드리며 후려주기도하며 별짓을 다한다. 




그가 혀전체를 깊숙히 질안으로 깊이 집어넣을때 그녀는 이미 반항의 몸부림을 멈춘후 였고 


이대리의 두손은 가슴을 쥐어 틀기도 하고 온몸을 쓸어내리기도 하면서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다. 




더이상 목조름은 없었다. 




이대리도 자신감을 얻었는지 애무의 강도를 한차레 더 높인다. 


그의 왼손 가운데 손가락이 이미 젖을데로 젖은 그녀의 보지 주변을 가볍게 돌다가 




갑자기 깊숙히 들어갔다. 




"헉.." 




그녀의 온몸은 활처럼 휘였고 그녀의 두손은 이대리의 두손을 꽉 잡으면서 외마디 탄성을 지른다. 


그녀의 보지는 물이 철철흐르고 있었고 누군가가 박아주기를 간절히 원하는 모습이다. 


그녀는 눈을 감고 있다. 감정노출을 극하게 억제하고 있는게 보인다. 




"어흐흥..어으으..흥..어..악..악..악흥..악.." 


갑자기 괴성이 들린다. 이대리의 손가락 휘젖기 공격이 시작된다. 


이제는 억제능력을 완전히 상실했는지 


그녀는 큰소리로 고함을 지르고 있었다. 




숙희가 깰까 겁난다. 아마 나처럼 보고 있을지고 모르고.. 




"으흐흥..으흥..엉..읗..흥.." 


그녀는 완전히 괴성과 울음을 동시에 터뜨리고 있다. 




나는 더이상 참지 못해 문을 열고 들어갔다. 




이대리는 예상했다는 듯이 날보고 놀라는 기색도 없이 휘젖기를 계속하고 있었다. 


난 그녀의 양다리를 잡았다. 심장이 터진다. 


내 손이 떨리고 있다. 좆대가리가 탱탱하니 터질듯이 아프다. 






으으으... 




"야 씨발년아..넌 인제부터 화냥년이야..알았어? 씹할 보지같은년.. 


따라해봐..난 화냥년이다..제발 내 보지를 걸레로 만들어 주세요..해봐.." 




이대리가 그녀의 귀속에다 속삭인다. 


눈을 감고 그녀는 인상을 쓰고 있다. 이대리가 휘저을 때마다 


약간 아프다는 듯한 찡그러 드는 그녀의 얼굴은 나를 기절시킬정도다. 




"악악..아항..아 항.." 


"이년도 제정신이 아니야" 이대리가 중얼거린다. 


난 도저히 참을수가 없어 그녀의 다리를 놓고 그녀의 가슴위에 타고 


내 자지를 그녀의 입에다 집어 넣었다. 그녀가 빨거라고 기대는 안했다. 




그런데 그녀가 내 자지를 두손으로 잡고 쩝쩝대면서 빤다. 


"아아..아하 학.." 


난 그녀의 사까시가 시작도 되기전에 사정을 참아야 했다. 너무 황홀하다. 




"헉..으.헉..헉.." 


그녀가 갑자기 얼굴을 뒤로 젖히면서 고통스러워한다. 


이대리가 삽입을 한게다. 그녀가 규칙적으로 탄성을 토해내고 있고 


난 계속 내 자지를 입에다 집어넣는다. 그녀는 빨면서도 계속 헉헉대면서 


이대리의 허리운동에 반응을 보내고 나는 나름대로 그녀의 입에다 대고 십질을 시작했다. 




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이대리를 밀어냈다. 상사가 드시기도 전에 좆질을 먼저 하다니.. 


난 그녀를 뒤집었다. 


도기 스타일로 일으켰다. 




그녀의 긴 다리와 허리을 꺽고 엉덩이를 내미는 자태가 지금 죽어도 좋을만큼 충격적이다. 


이런 보지는 처음이다. 


내 생전 죽어도 이런 씹질은 다시는 못하리라. 


난 순순히 엉덩이를 내밀어 주는 그녀는 지금 무슨 생각을 하는 지 궁금했지만 


그거 걱정할때가 아니가. 




난 그녀의 보지에다 입을 댔다. 그녀의 보지는 젖을 대로 젖어 보지물로 헝건했다. 


난 그녀의 보지물을 빨면서 그녀의 보지에다 혀를 집어넣고 빨았다. 


그년 이미 틀린 수도 꼭지처럼 물은 질질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녀의 보지물은 내 코에 얼굴에 흘러내리고 


난 계속 그녀의 보지를 다시 손가락을 넣고 쑤셨다. 




그녀는 다시 운다. 괴성을 지르고 운다.. 


"악악..아항..아 항.." 




뒤에서 바지를 벗고 서있던 이대리는 더이상 인내에 한계가 왔는지 


숙희가 있는 방으로 쳐들어간다. 




한동안 "왜이래..야..너 머야..어머..어머..읍.." 하는 괴성이 


우탕탕탕하는 소란음과 함께 몇마디 들리더니 


잠시 후 숙희의 자지러 지는 괴성이 규칙적으로 들려온다.. 




"야..쓰발년야..니도 다보고 있었네..벌써 흥건이 젖어 있구만.." 


숙희 이년도 집이 하도 시끄러운통에 잠이 깼고 


이년 쌕스는 소리에 그만 흥분한게다. 


숙희 그년을 잡아 먹으려고 그리 따라다니더니 우연한 기회에 


이렇게 쉽게 떡을 치리라고 이대리는 상상이나 했으랴.. 


암튼 지금 이집안은 온통 기집년 쌕소리에 떠나간다.. 




난 그녀를 다시 엎어놓고 소파에 누였다. 정확이 눈을 마주치고 싶었다. 




그녀는 눈을 감고 있었다. 


그녀의 몸을 점하나 없이 희다. 


정말 곱다. 


그냥 빨고 빨아도 더럽다는 생각이 전혀 안들정도로.. 


난 그녀에게 그대로 엎어져 입술을 훔친다. 처음엔 입을 열지 않는다. 




난 다시 시도한다. 열지 않는다. 




난 다시 시도한다... 


가슴을 두손으로 주물르면서 다시 내 자지로 그녀의 보지를 살살 건든다. 




그녀가 입을 열면서 내 혀를 받는다. 


난 그녀와 깊은 키스를 나눈다. 이제야 내가 이여자를 가진것 갇다. 




난 앞 뒤로 돌려가면서 그녀를 쑤셔박았다. 


그녀 안에다 벌써 서너번 사정을 했다. 




처음 질안에 쌀때 그녀의 걱정스러운 눈빛을 살짝읽었으나 


두세번 계속 싸대니 아예 신경도 안쓴다.. . 




그녀의 보지 언덕지가 뻘게지도록 난 힘껏 박아댔고 


그녀도 내 자지에다 벌써 서너번 사정한후다. 


난 다시 뒤집어 그녀의 엉덩이에다 떡치기를 했다. 




이대리가 나왔다. 


난 그녀에게서 좆을 빼고 방으로 들어와 


숙희년 보지에 대고 쑤셔대기 시작했다. 




곧 난 숙희에게 흥미를 잃고 좆을 뺏다. 다시 리빙룸으로 나왔다. 


이대리는 한참 쑤셔대기를 하고 있고 그년도 입에 개거품을 물고 좋아하고 있다. 




난 화장실로 들어가서 베이비오일을 좆에다 잔뜩바른후 다시 나왔다. 


다행히 이대리가 소파에 앉아 그녀의 상하운동을 도와주고 있었고 




난 그대로 달려가 


이대리의 자지가 꽂혀있는 상태에서 


이 씨발년의 머리를 누르고 똥구멍에다 성난 내 자지를 쑤셔넣었다. 




"아아아악..아아아악..엄마..아 아아아..제발..빼주세요.." 


그녀는 너무 아픈지 소리를 질러댄다. 


나의 온몸이 엄청난 전율을한다. 


엄청나게 죄어오는 똥구의 압력에 난 그만 치를 떤다. 


사정을 하고 십어도 정자가 남어있지가 않다. 이미 바닥이 났다. 


난..다시 피스톨 운동을 서서히 한다. 




"아아악....엄마........앙아. 앙아..." 


이대리도 밑에서 계속 씹질이다. 이 씨발년은 고통과 쾌락을 함께 맞보면서 


어찌할 줄을 모른다. 그리도 온순하고 다소곳한 년이 이런 허벌 걸레가 되다니.. 




한동안 고통스러워 하더니 이 씨발년 지금은 그 고통을 즐기고 있다. 


이젠.."아..악..헉..헉..아..너무 좋아..아 좋아..흥.." 


지랄을 한다. 


어제 봤던 여자가 아니다. 




난 그년 머리을 낚아챈 뒤 귀를 깨물었다. 


상당히 아펐을께다. 


그년 "아 아"..하면서 그 고통도 함께 지금 씹에서 전해지는 아픔과 섞여 다시 웃으면서 


쾌락의 괘성을 질러덴다. 




난 똥구질을 더 세차게 했고 이대리도 전율을 느끼는지 더 세게 쑤셔뎄다. 


그년 이제 제정신이 아닌가 싶다. 얼마만에 가져보는 섹슈얼 엑스타시인가. 




그녀도 모두 가식의 탈을 벗어버리고 느끼는데로 흘러가고 행동하고 있는게다. 




그녀는 이제 거의 실신직전이다. 우리는 마지막 피치를 내어 더욱 세차게 쑤셔댔다. 


이대리는 가슴을 주무르며 입으려 빨고 난 머리를 휘어잡으면서 


그녀의 입술을 훔치기도 하고 목을 조르기도 했다. 




그 새하얗고 탱탱한 엉덩이를 얼마나 세차게 후려댔는지 


지금은 손자국이 벌것게 이곳저곳에 찍혀있다. 




그녀는 이제 마지막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최고조에 다다랗다. 




난 느낀다. 그녀가 몸을 푸드들 떨고 있다. 




우린 더 세차게 쑤신다. 난 엉덩이를 더 세차게 후려 팬다. 




"아아아아아아 악악...악....악........." 




그녀가 귀가 따가울 정도로 세찬 괴성을 미친년처럼 질러대면서 


몸을 간질병 지랄하듯이 몸을 푸들푸들 떨어덴다. 


눈이 완전히 까뒤집혔다. 




나와 이대리는 그 기세에 순간 겁에 질린 듯이 잠시 멈추었다. 이런건 처음이다. 




그녀가 머리를 휘어 돌리며 


계속 하란듯이 움직여 덴다. 우린 더욱 세차게 쑤셔뎄다. 




마지막 엑스타시의 절정에서 그녀는 




"엄마..아아아아아아 악악...악....악".하고 


푸드들 계속 몸을 떨더니 마지막 외마디 탄성을 지그고 몸이 뒤로 휘면서 엄청난 사정을 해댔다. 


이대리 자지위로 누렇고 허연 보지물이 봇물터지듯 쿨쿨터졌다. 




내 생전 이렇게 많은 보지물은 처음이다. 


이걸로 머리를 감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정도였다. 




보지물은 멈추질않고 계속 쏟아져 나오고 


그녀는 축늘어져 이대리의 소파에 벌렁 나자뻐진다. 바닥이 물 천지다. 




이년은 지금 약을 한마냥 몽롱한 상태에서 


알수 없는표정을 지으며 눈을 감고 있었다. 


그년 보지는 부풀고 헤어져서 마치 걸레를 풀어 헤쳐놓은 것 같았다. 




이 씨발 보지 같은년... 




난 안에 있던 잠재했던 추악하고 더럽고 음탕한 또다른 내가 


고삐가 풀린 채 개 지랄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있었다. 




난 그녀를 화장실로 데려가 깨끗이 씻겨주었다. 


그리고 그녀는 방으로 들어가 잠이들었다. 남편의 팔을 베게삼아..................... 




나도 방에 들어와 잠을 청해본다. 


마치 엄청난 태풍이 지나간 느낌이다. 


아직도 반시간전에 일어난 일이 믿기지가 않는다. 




저쪽 방에선 숙희 괴성이 아직고 들리고 있다. 




이대리..저 개새끼... 




나는 밀려오는 잠을 이기지 못해 깊은 잠에 빠진다. 


그녀가 벌써 보고싶어진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