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아줌마 4

65020da23f1135e8fb1a3dff487cefdc_1534342754_8156.jpg
 

[일본노모:081318-727] 



현욱은 아줌마의 가랑이를 벌리고는 두 다리를 번쩍들어서 모아서 자신의 어깨위에 올렸다 


그리고 아줌마의 허리에다 베개를 받쳤다 그렇게 하자 아줌마의 보지는 엉덩이와 허벅지 사이에서 도드라지고 


적나라하게 보였다 그리고 현욱은 자지의 몸통을 보지의 길이대로 길쭉하게 대고는 보짓물을 자지에 잔뜩 묻히며 보지를 문질러주었다 아줌마는 거의 기절할지경인지 어머! 어머! 난몰라! 난몰라! 하며 비명을 질러댔다 


현욱은 보짓물을 잔뜩 묻힌 자지를 번쩍세웠다 


아줌마는 직감으로 현욱이 박을것을 알고는 눈을 감고 대비하고 있었다 


현욱은 아줌마의 기대대로 자지를 힘차게 보지에 쑤셨다 


아악!!!!! 아줌마의 입에서 단말마의 비명이 나오고 현욱의 자지는 힘줄을 불끈하며 아줌마의 보지속에 깊이 박혔고 아줌마의 보지는 숫처녀의 그것처럼 찢어질듯 늘어나며 팽창해 있었다 


현욱이 펌프질을 시작하자 아줌마는 저번과 달리 마음껏 비명을 질러댔다 


펌프질이 길어지자 자지에는 생크림같은것이 잔뜩 묻어나왔고 보지밑으로는 죽물같은 끈적한 액체가 잔뜩 넘쳐흘렀다 


아줌마는 더는 못참고 


아~~ 아~~ "현욱아 나 쌀것같아!" 


"나 올려고해! 어우! 나 미쳐" 


하악~~하악~~ 


아줌마는 현욱이 입으로 보지를 달궈놔서그런지 처음보다 조금 빨리 왔다 다행이었다 아줌마는 다른여자들보다 훨씬 빨리 오르가슴을 느끼는모양이었다 자신이 컨디션만 좋으면 두번이나 세번까지도 느끼게 할수있을것같았다 


"아~~ 아~~현욱아 나 밑에가 터져버릴것같아" 


아악~~ 


하악~ 하악~ 


현욱은 보지속의 자지를 좌우로 흔들기도하고 보지에 최대한 밀착시키면서 최대한 길게 박았다가 최대한 길게 뽑았다 박을때는 빨리 뺄때는 천천히 그리고 빼면서도 자지에 힘을 불끈불끈 주었다 


아줌마는 현욱의 어깨를 꽉 부여잡은채 


"현욱아! 나 왔어!! 나 지금 왔어!! 아악~~ 나 몰라~~ " 


아줌마는 숨만 길게 늘어지게 몰아쉬며 맘껏 오르가슴을 느끼고있었다 


깊이 박은 자지끝에서 아줌마의 오르가슴이 움찔 움찔 느껴졌다 


현욱도 조금 늦게 올라서 자지를 최대한 올려서 좆물을 아줌마의 얼굴에 뿌릴려고했는데 올라갈 시간이 없어서 아줌마의 유방에다 뭉텅뭉텅 쏟아내며 자지를 유방에다 마구 문질렀다 몇방울은 아줌마의 얼굴에도 튀었다 


아줌마는 현욱의 정액을 손으로 자신의 가슴에다 문질러며 마사지 하듯이 현욱의 정액을 온젖가슴에 바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현욱의 자지를 잡고 손으로 훝어올리듯이 짜내더니 그것마저도 발랐다 그 모습이 귀여워서 


현욱이 키스를 하자 현욱아! 고마워 그리고 사랑해! 하고 속삭였다 


둘은 같이 샤워를하고 발가벗은채 젖어버린 시트를 치우고 침대위에 누웠다 


현욱이 궁금해서 물었다 


"아줌마 처음 나하고 할때 어땠어요?" 


"뭐가어때?" 


"내가 아줌마 덮쳤을때 말이에요!" 


"말마라 니가 나 처음 덮쳤을 때도 놀랐지만 니 꺼가 내 몸에 들어오는데 기절하는줄 알았다" 


"왜요" 


"눈으로 처음보고는 알았지만 니꺼 크데!" 


"왜요 내만한거 처음봤어요?" 


"그래 책에서는 니꺼보다 큰것도 본직있지만 그건 일부러 골라놓은 국가대표급일테고 그리고 그런건 무섭더라 내가 너까지 남자를 세명 받았는데 처음에 처녀때 만난 남자도 그렇고 현이 아빠도 니꺼에 비하면 너무 작았다 


너한테 처음하는 말이지만 내가 남자한테 느낀것은 현이 아빠때 한번인데 그때도 손으로 해서 처음느꼈다 


그 이후로는 내가 주로 내 손으로 느꼈다 그러니까 남자물건으로 느낀것은 니가 처음이었다 그런데 느낌의 차이가 완전히 다르더라" 


"어떻게요?" 


"남자들은 그런게 그렇게 알고싶니?" 


"네" 


"하여튼 남자들은 다 똑같아 꼭 여자입에서 적나라한 소리가 나오기를 바래" 


"왜요! 정사장도 똑같았어요?" 


"그래 꼭 말하기 힘든걸 물어봤다!" 


"그럼 아줌마가 남자한테 맞춰야죠 남자들이 원하는걸 해주면 어디덧나요? 난 아줌마의 그 색쓰는 비명소리가 제일좋아요!" 


"그게 좋아? 남자들은 그렇니?" 


"적어도 가식은 없잖아요? 가짜로 지르는 비명은 표가나잖아요! 그래서 난 아줌마의 그 적나라한 신음소리를 좋아해요 그것 안좋아하는 남자는 이세상에 존재하지 않아요!" 


"그렇구나! 하지만 그건 저절로 나오는거지! 그리고 그건 나 좋아서 지르는거지 너 좋으라고 지르는거 아니거든" 


"아줌마는 남자를 몰라요 남자는 적나라한 소리를 제일 좋아해요!" 


아줌마는 말이없었다 현욱은 계속 이어서 물었다 


"그래서 내 물건이 아줌마 몸에 들어가니 어떻게 좋았어요?" 


아줌마는 물끄러미 현욱이를 쳐다보더니 


"니가 내 몸속에 들어오는순간 밑에가 간질간질한것이 가려운듯한 증상이 순식간에 사라지면서 그렇게 뻐근할수가 없었어 내가" 하더니 아줌마는 말을 잠시 끊더니 


"내가 액이 많은 여자가 아닌데 니가 만지니까 액이 엄청나게 나왔어 그리고 내 거기가 꽉차는 느낌이었어 그리고 그렇게 시원할수가 없었어" 


"어! 아줌마도 그랬어요? 나도 아줌마 보.. 거기에 넣었을때 내 자지.." 하다가 현욱이가 말을 끊고 


"아줌마 우리 물고 빨고 한 사이잖아요 그냥 나 말 편하게 할께요" 


"그래라" 


"아줌마 보지에 처음 박았을때 나도 놀랐어요 내 자지가 기분좋게 쪼여지며 꽉맞는 싸이즈라 그 느낌이 너무좋았어요 그리고 쑤실때마다 질벽의 느낌이 쫀득쫀득한것이 처음 느끼는 경험이었어요" 


"그랬니?" 


현욱은 아줌마의 젖꼭지를 입으로 빨면서 


"아줌마 오늘은 어땠어요?" 


"뭐가 어때?" 


"그러니까 내가 입으로 해주니까 어땠냐고요!" 


"어휴!! 이 저질! 그걸 꼭 내 입에서 듣고싶니? 남자란 참!" 


"해줘요 그럼 내가 다음에 할때 내 비장의 애무를 해줄께요" 


"뭐! 또있어? 징그럽다 얘! 누굴죽일려구" 


아줌마는 말은 그렇게 해도 싫지않은 눈치였다" 


현욱이 또다시 재촉을 하니 


"몰라 아까 니가 내 거기를 빨기전까지는 설마 입을 대겠냐싶었지! 그런데.." 


현욱이 말을 자르고 물었다 


"아줌마 거기가 어딘데요? 내가 뭘빨아요? 거기가 어디요?" 하고 현욱이 짖궂게 물었다 


"야! 너 정말 그럴래? 내 입으로 그런소리를 해야되겠니?" 


"몰라서 묻잖아요! 그럼 말하기 뭐하면 내 귀에다 대고 나만 알아듣게 말해봐요!" 


하고 현욱은 아줌마의 입에다 자신의 귀를 갖다댔다 


아줌마는 어이없어 하다가 현욱의 귀에다 


"내 보지" 하고 속삭이듯 대답했다 현욱은 


"그래서요!!" 하고 현욱은 다음 이야기를 재촉했다 그러자 아줌마는 현욱이 원하는대로 노골적으로 말해주었다 


"니가 처음에 내... 보지에 혀를 댈때 기절하는줄 알았다 남자가 여자.. 보지에 입을 대는건 말은 들어봤어도 너무 더럽다고 생각했거든 그런데 니가 아무 꺼리낌없이 내 보지를 빨아줄때 너무 황홀한 경험이라서 니가 너무 고맙더라" 


현욱은 속으로 이렇게 사는 여자도 있었구나 싶었다 여자 보짓물을 더럽게 생각하는 남자도 의외로 많지싶었다


--------------------------------------

주인아줌마 5(마지막)

주인아줌마 4

주인아줌마 3

주인아줌마 2

주인아줌마 1

0 Comments